2부 ②-1 “더 큰 환경오염 우려 원전정책 재고해야”
본문 바로가기
현장에 가다 /경향신문 지나간 기획

2부 ②-1 “더 큰 환경오염 우려 원전정책 재고해야”

by 경향 신문 2008. 2. 4.

파리 | 김정선기자


지난해 12월 국제적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파리지부에서 만난 카린 가반트 기후·에너지 캠페인 담당관(사진)은 “프랑스 시민 사이에서 기후 변화에 대처해야 한다는 의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날씨 변화가 주민들의 일상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환경에 대한 관심이 실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가반트는 파리시가 지난해 여름 도입한 무인자전거 대여시스템 벨리브(Velib)에 대한 호응도가 매우 높아 파리 시민 10만명 이상이 자전거를 타고 있는 것을 예로 꼽았다. 환경오염을 덜 유발하는 지역 생산물 구입에 시민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는 것도 긍정적 변화의 징후라고 했다. 이런 호응에 힘입어 시민단체들도 항공여행 자제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이는 등 시민들의 실천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도 환경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전언이다. 지난해 9월 프랑스 정부는 기업과 정부 관계자, 환경 관련 시민단체들이 합의한 ‘환경 플랜’을 내놓았다. 기름을 지나치게 많이 소비하는 차량에 세금을 더 매기고, 에너지 효율이 좋은 차량 소유자에게는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기존 건물을 친환경 고효율 구조로 개축하도록 하고, 농산물은 탄소 발생 경로를 파악할 수 있도록 ‘에코 라벨’을 부착하게 했다. 가반트는 “너무 늦지 않게 기후변화가 전 지구적인 문제로 등장하고, 프랑스 사람들의 인식이 바뀐 것은 대단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가반트는 그러나 프랑스가 추진 중인 원자력 에너지 정책에 대해서는 재고의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프랑스는 원전을 통한 전력 생산이 유럽 대륙에서 가장 높은 80%를 차지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이산화탄소를 덜 배출한다는 근거는 없다”면서 “원전은 더욱 더 심각한 환경오염을 낳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점차 줄여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술 발전으로 친환경적이면서도 효율이 높은 재생에너지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석탄, 석유 에너지 대신 재생 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