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적]세 손가락 경례
본문 바로가기
경향 국제칼럼

[여적]세 손가락 경례

by 경향 신문 2021. 2. 8.

미얀마 양곤 교육대학교의 교사들이 5일(현지시간)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해 빨간 리본을 메고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양곤(미얀마) 로이터연합뉴스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의 시민들 사이에서 ‘세 손가락 경례’가 번지고 있다. 하늘을 향해 펼치는 검지·중지·약지는 선거, 민주주의, 자유를 뜻한다. 거리에 나선 시민들의 세 손가락 경례엔 저항의 뜻이 담겼고, 세 손가락 사진이나 그림이 ‘미얀마는 민주주의를 원한다’ ‘시민불복종 운동’ 같은 해시태그를 달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지고 있다.

 

세 손가락 경례는 지난해 태국 민주화 시위 때도 쓰였다. 시민들은 군부가 제정한 헌법 개정, 의회 해산과 총리 퇴진, 왕실 개혁 등을 요구하며 세 손가락을 들어올렸다. 한 시위 참가자가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경찰의 물폭탄에 맞서는 사진이 전 세계의 주목을 끌기도 했다. 태국에서는 2014년 군부 쿠데타 때 세 손가락 경례가 처음 등장했으며, 이후 태국 민주진영의 상징처럼 각인됐다.

 

세 손가락 경례는 영화 <헝거 게임: 판엠의 불꽃>(2012년)에서 차용된 것이다. 가상국가 ‘판엠’의 독재정부 캐피털은 반란 지역인 12개 구역에서 12~18세 청소년들을 뽑아, 한 명이 남을 때까지 서로 죽이도록 하는 헝거 게임을 매년 치르게 한다. 16세 소녀 캣니스 에버딘이 여동생을 대신해 헝거 게임에 나서자, 주민들은 지지 뜻으로 세 손가락을 펼쳐보인다. 캣니스는 완결편인 4탄에서 혁명군의 중심이 돼 독재정부를 무너뜨린다.

 

세 손가락 경례처럼 세상에는 다양한 저항운동 방식이 이어지고 있다. 미얀마에선 냄비와 깡통을 두드리며 “민주주의”를 외치는 ‘발코니 시위’가 벌어지고, 태국에선 경찰의 물대포 사용을 풍자하는 노란색 오리보트가 등장했다.

 

낙태 합법화를 요구하는 아르헨티나 시위는 녹색 머플러와 옷이 물결을 이뤘다.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 때 시민들은 행정장관 직선제 등 5대 요구사항을 뜻하는 다섯 손가락을 편 채 행진했으며, 일부는 영화 <브이 포 벤데타>에 등장해 저항 상징이 된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쓰고 거리로 나섰다.

 

복잡한 인간사, 시위 없는 세상은 없다. 그나마 이러한 창의적 시위는 물리적 충돌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눈여겨볼 만하다. 소리 없는 저항이지만, 어떤 구호나 함성보다 파급효과가 클 수 있다.

 

이용욱 논설위원 woody@kyunghyang.com


 

오피니언 여적 - 경향신문

경향신문 > 오피니언 > 여적 [여적]백신 새치기 패스트푸드점 두 곳이 있다. 한쪽은 손님들이 구불구불한 줄 서기를 하는 곳, 다른 쪽은 네 줄로 나눠 서는 곳이다. 사람들은 어느 쪽을 택할까. 30

news.khan.co.kr

 

반응형

'경향 국제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적]예타의 정치학  (0) 2021.02.22
[여적]빌 게이츠의 원전  (0) 2021.02.16
[여적]세 손가락 경례  (0) 2021.02.08
[여적]백신 새치기  (0) 2021.02.08
[여적]1유로 환경소송  (0) 2021.02.05
[여적]베이조스의 조기 퇴진  (0) 2021.02.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