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89석(86.1%)을 획득하는 등 압승을 거뒀다. 반면 중국 중앙정부를 지지하는 친중파는 60석(13.1%)을 얻는 데 그쳤다. 4년 전 치러진 선거 때와 정반대 결과로 해외 유학생들까지 급거 귀국해 투표하는 등 젊은층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가 이런 혁명을 이뤄냈다. 반면 중국이 강조한 ‘친중 숨은 표’는 없었다. 친중파가 압도적으로 많았던 홍콩 정치 판도에 변화가 불가피하다. 홍콩 시민들의 민주주의 수호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 


홍콩 구의원 선거 사우스 호라이즌스 웨스트구에 출마한 켈빈 람(오른쪽)과 청년 활동가 조슈아 웡이 25일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홍콩 _ AP연합뉴스


이번 선거에서 표출된 홍콩 시민들의 뜻은 분명하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억압한 홍콩 정부 및 중국 중앙정부를 심판함으로써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를 비롯해 강경 시위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5개 조건의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이 행정장관 직선제이다. 홍콩 시민들은 범민주 세력의 압승에도 불구하고 다음 행정장관 선거에서 친중파 후보가 다시 선출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안다. 홍콩의 상공업계나 전국인민대표대회 대표 등을 친중파가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홍콩 반환 당시 2017년부터 ‘행정장관 직선제’를 실시하기로 영국과 합의해놓고 전국인민대표대회를 통해 간접선거를 결정했다. 홍콩 시민들이 이에 반발해 ‘우산혁명’을 일으켰으나 중국의 억압과 회유로 무위에 그친 바 있다. 결국 홍콩 시민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다시 행정장관 직선제를 비롯한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국가라면 선거 결과로 나타난 유권자들의 요구를 존중해야 한다. 그런데 중국 관영 언론은 시위의 폭력성을 부각하면서 서방 책임론을 제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까지 직접 나섰는데 친중파가 몰락했으니 당혹스러울 것이다. 하지만 민심을 이기는 정부는 없다. 중국 정부는 민심을 읽고 홍콩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 전 세계 시민들의 홍콩 시민들에 대한 연대를 내정간섭으로 치부해서도 안된다. 이제 중국 정부는 홍콩 시민들의 직선제 요구 등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 주석의 중국몽은 홍콩과 마카오에 대한 통제력 강화에서부터 장애를 만날 것이다. 그다음 단계인 대만 통일은 더 말할 것도 없다.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