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시민들은 지난 주말에도 도심 곳곳에서 범죄인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지난 6월9일 100만명이 시위에 나선 이후 10주째 주말시위를 이어나갔다. 일부 시위대는 화염병을 사용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마침 시위 전날 홍콩 바로 옆 중국 도시 선전에서는 장갑차와 물대포로 무장한 중국의 무장 경찰이 집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러다가 홍콩 시위대와 중국 중앙정부의 경찰·군대 간 충돌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12일 시위대의 점거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된 홍콩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출·도착 안내 게시판을 지켜보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반발해 연좌시위를 벌이면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은 13일 오전 일찍 운영을 재개했다. 연합뉴스


시위대 일부가 화염병을 사용하기 시작하는 등 시위의 폭력성이 커지는 것은 사실이다. 시위대가 중국의 국가 휘장을 훼손하고 국기인 오성홍기를 바다에 버린 것은 중국 중앙정부를 긴장시킬 만하다. 하지만 그에 앞서 경찰의 시위 진압 방식이 지나치게 폭력적이었다. 더구나 지난달부터 중국 본토 출신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시위대를 마구 폭행하는 이른바 ‘백색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들을 해산하기는커녕 비호하고 있다. 이 때문에 송환법 반대에 집중되던 시민의 목소리가 최근에는 ‘진정한 보통선거 실시’ 등으로 확대되는 등 시위가 반중국, 반정부 성향으로 바뀌고 있다. 시위를 둘러싼 국제 갈등도 고조되고 있다. 미국과 영국이 시위대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자 중국은 시위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며 내정간섭으로 몰아붙였다. 


범죄인 인도 조례(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12일 홍콩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대 점거로 공항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5시30분부터 폐쇄조치에 들어갔다가 13일 오전 7시부터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원래 예정에 없던 시위였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 시위에 참여한 한 여성이 경찰이 사용한 진압장비에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분노한 시민들이 갑자기 공항에 몰려들었다. 홍콩 _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이 특별행정구역으로 중국의 일부인 것은 맞다. 홍콩 기본법 18조는 홍콩에 안보상의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중앙정부가 개입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 매체들이 연일 시위대를 향해 경고하며 “홍콩 경찰은 반드시 엄정한 법 집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한 것은 이 점을 염두에 둔 것이다. 그러나 홍콩 시민들의 기본적 권리는 존중돼야 한다. 이 시위는 중국 당국이 반정부 서적을 다루는 홍콩 시민을 체포해 구금고문한 데서 출발했다. 민주사회라면 시위를 주도한 시민이 살해 협박을 받고 백주에 백색테러를 당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 특정 국가의 민주적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발언하는 것도 당연하다. 홍콩 시위는 어떤 경우에도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만일 중국이 홍콩의 시위대를 폭력으로 진압하는 일이 벌어진다면 중국은 국제사회의 엄청난 지탄에 직면할 것이다.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