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의 그림마당]2020년2월26일 (출처:경향신문DB)


세계보건기구(WHO)는 1948년 창설 이래 세계 시민들의 건강과 보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천연두와 결핵, 에이즈, 에볼라 바이러스 등 전염병뿐 아니라 노화, 식품 위생, 영양 문제까지 활동분야도 다양하다. 특히 전염병이 발생했을 때에는 세계보건을 지키는 파수꾼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 대처에서 WHO의 신뢰가 흔들리고 있다. WHO는 지난해 말 늑장대응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실패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지난달 23일 괴질이 중국 우한에서 확산하는데도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를 거부했다. 28일에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아낸다”고까지 말했다. 중국 내부에서 당국의 초기대응 실패를 지적하던 때였다. 그러다 30일 뒤늦게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중국이 아닌 주변의 다른 나라들의 문제 때문”이라고 중국을 옹호했다.


WHO 국제조사팀 파견도 마찬가지다. 전염의 쓰나미가 몰려오는데도 수수방관하다가 2월9일에야 국제조사팀을 보냈다. 중국이 발병을 처음 보고한 지 한 달 반, 국제적으로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 열흘이 지난 뒤였다. 더욱이 조사팀은 베이징, 광둥성, 쓰촨성을 방문하면서 정작 진원지인 우한을 빼놓았다. 비난이 쏟아지자 마지못해 방문했다. 지난 24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이 화룡점정이었다. WHO는 우한지역의 병상 부족과 열악한 치료 실태에는 눈을 감았다. 대신 “중국이 특별하고 역사상 가장 야심차고 민첩한 조치를 했다”면서 “전 세계가 당신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가 중국의 노고에 감사해야 한다는 말이다. 노골적이고 불공정한 중국편들기다.


2017년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최초의 아프리카 출신으로 WHO 수장에 올랐다. 중국은 10년간 600억위안(약 10조원)을 WHO에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그를 지원했다. 국제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www.change.org)에는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인터넷청원이 늘고 있다. WHO가 ‘Woo Han Organization(우한기구)’이라는 말도 나온다. WHO는 지구인 모두를 위해 존재한다. 중국이나 우한만의 대변인이 아니다.


<박종성 논설위원>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경두 국방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회담을 마친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 _ EPA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한 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양국의 합참의장이 신종 코로나에 관한 우려로 (3월 초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훈련에 관한 사항은 양국 합참의장끼리 협의해 국방장관에게 보고해 결정하는데, 이르면 주내에 결론이 날 수 있다고 한다. 한·미가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도 연합훈련 실시 방향에 대해서는 의견을 모은 것이다. 양국의 결정을 환영한다. 


이번 연합훈련 축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다. 한국군은 확진자가 18명에 이른 데다 2차 감염 가능성이 있어 야외훈련을 전면 중지한 상태다. 주한미군도 대구에 거주하는 군 가족 1명이 확진자로 판명돼 대응 단계를 높였다. 또 3월 연합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지휘소연습(CPX)이지만 미 본토나 주일미군 기지의 일부 지상 장비와 항공기도 훈련에 참가해왔다. 한국군이나 주한미군 모두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닌데 원래 규모대로 훈련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 


그동안 양국은 훈련을 축소·연기·취소하는 방안을 모두 검토해왔다. 미국은 이번 훈련을 축소하더라도 꼭 실시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미 들여온 장비가 있는 데다 계획된 훈련을 연기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런 때에 한·미 양국군 장교들이 밀폐된 지하벙커에 모여 훈련하는 것은 위험하다. 북한도 지금 코로나19에 대응하느라 골머리를 앓고 있다. 국제사회에 예방약품을 지원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한·미가 일단 연합훈련을 하면 북한도 대응 훈련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한·미가 굳이 훈련을 실시해 북한을 자극할 필요가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훈련을 연기해 경색된 북·미, 남북 관계개선에 돌파구를 마련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연기한다고 당장 북·미관계가 개선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대화 모멘텀 유지에 도움이 되는 것만은 분명하다. 북·미 회담 답보에 불만을 품고 있는 북한이 연합훈련을 빌미 삼아 군사적 행동에 나설 수도 있는 상황이다. 남측으로서도 개별 관광을 추진하려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 한·미 연합훈련의 축소를 넘어 연기함으로써 그 단초를 마련하기를 기대한다.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쿄 올림픽은 어떻게 될까요?” 지난주 만난 일본인 기자가 자리에 앉자마자 한 얘기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서 선수나 관객들이 오겠냐고 했다.


요즘 일본 정부나 언론이 신경을 곤두세우는 게 5개월 남은 도쿄 올림픽 개최 문제다. 지난달 30일 한 인터넷 사이트가 ‘도쿄 올림픽 중지?’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자 ‘가짜 뉴스’ 취급하던 때와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지난 주말 ‘소동’을 봐도 그렇다. 영국 집권 보수당 소속 런던시장 후보가 트위터에 도쿄 대신 런던에서 올림픽을 열 수 있다고 주장한 게 ‘불씨’가 됐다. 일본 언론들은 발언 내용을 보도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 인터넷 여론도 들끓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이 영국 선적임을 들어 “너희 배나 가져가라”고 분노하는 이도 있었다.


분위기가 달라진 건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는 데다, 무엇보다 일본 정부 대응에 불신이 커진 때문이다. 24일 현재 크루즈선 감염자는 691명으로, 전체 승선자의 20%에 육박한다. 일본 열도 전역에서도 감염자가 계속 늘고 있다.


이를 두고 일본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많다.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막는 ‘미즈기와(水際·물가) 대책’에만 집중하다 국내 유행 가능성을 소홀히 했고, 크루즈선의 해상 격리에만 신경 쓰다 선내 집단감염을 초래했다는 것이다. 음성 판정을 받고 하선한 승객의 감염이 잇따라 확인되는 등 검역에 구멍이 뚫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각료 3명이 코로나19 정부대책회의를 빠지고 지역구 행사를 챙긴 것도 비난을 샀다. 아베 총리가 ‘대책본부 8분 출석’ 이후 ‘언론사 간부들과 3시간 회식’을 한 것도 입방아에 올랐다. 정권 스캔들을 추궁하는 야당을 향해 “이 와중에”라고 역공하던 아베 정권도 결국 ‘보여주기식 쇼’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렇다 보니 ‘도쿄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미국 주간지 뉴스위크는 ‘올림픽, 취소되나? 과학자들, 올림픽 개최 불가 주장’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아베 정권으로선 상상조차 하기 싫은 ‘악몽’이다. 도쿄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소비세 인상 등으로 주춤하고 있는 경제를 부양하고, 각종 스캔들로 흔들리고 있는 정권 기반을 다지길 바라왔기 때문이다.


유념할 것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아베 정권이 도쿄 올림픽 성공에 집착하다가 자초한 측면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정치적 판단이 개입하면서 사태를 키운 것이다.


아베 총리는 7년 전 도쿄 올림픽 유치 연설에서 2011년 원전 폭발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福島)에 대해 “언더 컨트롤”(통제하)이라고 했다. 일본 정부는 내달 26일 시작되는 올림픽 성화 봉송을 후쿠시마현에서 시작하는 등 도쿄 올림픽을 ‘부흥올림픽’으로 삼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후쿠시마의 피난지역은 아직도 안전하지 않고,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주민들도 많다. 후쿠시마든 코로나19든 ‘언더 컨트롤’이라는 말을 과연 누가 믿을까.


<도쿄 | 김진우 특파원>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