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은 친서에서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자마자 만나서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매우 친절하게 말했다”면서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김정은을 보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북·미 정상이 친서외교를 통해 ‘훈련 후 협상 재개’ 의사를 확인함으로써 북·미 실무협상의 재개가 임박했다. 실무협상은 20일까지 열리는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 뒤인 이달 하순이나 9월 초에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북·미 정상이 6월 말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협상 재개 시점보다 한 달 이상 ‘지각’하게 됐지만, 그런 만큼 더 내실 있는 성과를 거두기를 희망한다. 실무협상이 다음달 하순 유엔총회를 전후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리용호 외무상 간 고위급회담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 



2월 말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때와 비교해 대화여건은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 북·미 실무협상 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는 줄곧 유연한 태도를 강조해왔다. 그가 주장해온 ‘동시적·병행적’ 접근법도 북한의 ‘동시적·단계적’ 해법과 괴리가 크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을 마친 뒤 “협상을 진행하다 보면 제재가 해제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한 것이나, 북한의 잇따른 군사행동에도 미국이 자제력을 잃지 않은 것은 북·미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다만 북한이 미국과 협상할 의지는 뚜렷하게 보이면서 한국 정부에 비난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 북한은 11일 외무성 국장 담화를 통해 한·미 훈련을 즉각 중단하거나 이에 관한 해명 등을 하기 전에는 남북 간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최첨단 무기 도입과 한·미 훈련 등에 대한 불만을 표출함으로써 실무협상에서 체제안전 보장 의제를 부각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청와대까지 겨냥해 거친 언사를 퍼붓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한반도 문제 해결의 기본축은 북·미 대화에 있다. 그러나 ‘통미봉남(通美封南)’식 태도가 한국 정부의 입지를 좁히고 대북여론을 악화시킨다면 자신들에게도 이로울 게 없음을 북한은 명심해야 한다. 북·미 대화의 물꼬를 틔우는 데 문재인 정부가 들여온 공을 생각해서라도 이래서는 안되는 것 아닌가. 북한은 대남 비방을 삼가고 남북대화를 복원해야 한다.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