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철'에 해당하는 글 1건

국가정보원은 어제 북한의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지난달 말 반역죄로 처형됐다는 정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 부장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에 의해 군 요직에 발탁된 인물이다. 김 제1비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을 지낸 그를 2012년 군총참모장으로 임명하면서 계급도 차수로 승진시켰다. 곧이어 군대를 지휘하는 당중앙군사위원회의 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2013년에는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 기구인 당 정치국의 후보위원 자리까지 올라갈 만큼 정치적 위상도 높아졌다. 이어 2013년 6월 인민무력부장으로 임명하고 석달 뒤에는 국방위원회 위원까지 겸직하게 했다.

이 경력만으로도 그는 김 제1비서가 신임하는 인물이자 군 핵심 실세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런 이를 총살할 정도였으면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으로 추론하는 게 합리적이다. 그러나 그는 김 제1비서의 지도력을 부정한 것도 아니고, 쿠데타를 기도하거나 반체제 활동을 한 것도 아니라고 한다. 단지 김 제1비서의 지시에 이견을 보이거나 불만을 표출했거나 회의 때 졸았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달 25일 군 훈련 일꾼대회 때 김 제1비서 옆자리에 앉아 있었던 것으로 미루어 이 행사 이후 며칠 사이에 체포되고 처형당했을 것으로 국정원은 판단하고 있다. 한마디로 김 제1비서는 자기가 중용한 인물을 중대 범죄도 아닌 일로 형식적인 재판 절차도 거치지 않고 외부에 공개하지 않은 채 전격 살해한 것이다.

북한 김정은 정권 주요 인사 숙청 일지 (출처 : 경향DB)


국정원에 따르면 김 제1비서 집권 후 리영호 총참모장,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은 물론 자신의 고위측근을 포함해 70여명이 처형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처형 대상에는 지방당 비서, 비리·여성 문제가 있는 인물까지 포함된다고 한다. 처형도 화염방사기로 시신의 흔적을 제거한다거나 소총 대신 총신 4개가 달린 고사총을 사용하는 등 잔인하고 야만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런 체제가 동시대에 존재한다는 사실, 그것도 한반도 북쪽에 있다는 것만큼 끔찍한 일도 없을 것이다. 이런 북한도 문명사회에 속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

김 제1비서는 자신의 지도력 부족을 숙청과 처형의 공포정치가 보완해 줄 수 있다고 믿는 것 같다. 그러나 경험과 능력이 모자랄 때 가장 필요한 것은 적절한 조언과 충고다. 건설적 의견을 모으고 이견을 경청하며 북한을 번영시킬 전략을 짜고 실천해야 한다. 그래야 그의 권위도 살아나고, 리더십의 정통성도 획득할 수 있다. 그걸 공포가 대신해 줄 수는 없다. 김 제1비서는 한반도 북쪽을 야만사회로 몰아가는 일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KHross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더러운이야기 2015.10.22 09:55 신고
    김정은의 공포정치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아무도 몰라용~!!!! ㅠㅠㅠㅠㅠ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