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에 해당하는 글 1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세계경제가 폭풍 속으로 빨려들어가고 있다. 어제 글로벌 금융시장은 “달러는 너무 강하다. 미국 기업들이 중국과 경쟁할 수가 없다”는 트럼프의 발언으로 출렁였다. 트럼프 당선 직후 확장적 재정정책에 대한 기대로 주가와 달러화 가치가 올랐지만 취임일이 다가오면서 주가가 하락하고 달러 약세가 진행되는 등 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미·중 통화전쟁 움직임이 두드러지면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들이다.

 

트럼프가 취임도 하기 전에 달러화의 방향성까지 언급한 것은 중국 견제가 빠른 속도로 구체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가 그동안 “중국은 환율조작을 통해 막대한 무역흑자를 내고 있다”며 비판해 온 점을 감안하면 이번 발언이 중국과 경쟁하는 미국 수출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 트럼프는 이와 별도로 ‘미국에서 제품을 팔고 싶으면 미국에서 생산하라’며 자동차업체들을 압박, 줄줄이 백기투항을 받아내는 등 미국 우선주의를 강행하고 있다. 트럼프의 이런 움직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보호주의는 스스로를 어두운 방에 가두는 것과 같다”(다보스포럼 기조연설)며 강대강 대응 방침을 내놨다. 중국은 미국 국채 매도를 비롯해 중국 내 미국 기업 규제 등 통화전쟁과 보호주의에 맞설 여러 카드를 갖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충돌할 경우 후폭풍은 상상 이상이 될 것이다. 이는 수출주도의 경제구조, 그것도 중국과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 입장에서는 곤혹스럽기 짝이 없는 사안이다. 지난해 초 미·중 통화전쟁 조짐으로 위안화 절하가 잇따르자 외국인 자금 이탈이 일어났던 것은 기억에도 새롭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발표만으로 중국의 견제를 받는 상황에서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미·중 갈등이 겹치면 한국 경제는 어려운 처지가 될 것이다. 미 연준이 금리를 추가 인상할 경우 시장금리 상승이 현실화하면서 경제 전반이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 경제는 고령화, 생산성 정체 등으로 잠재성장률이 3%까지 하락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유일호 부총리가 어제 트럼프의 발언에 “어떤 의도인지 모르겠다”고 반응한 것은 실망스럽다. 국가 리더십이 부재한 상황이다. 불확실성에 대비한 위기관리에 흐트러짐이 없어야 한다. 미국이 통상·환율 문제에서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부분을 바로잡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KHross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