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해당하는 글 1건

미국에서 또다시 끔찍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15일 보스턴 국제마라톤 대회에서 폭탄 2개가 터져 3명이 숨지고 여러 사람이 다쳤습니다. 다친 이들에 대한 기사를 보니, 다리를 절단당한 사람들이 최소 11명이라고 하네요. 그 중엔 아홉 살 어린 여자아이도 있고요. 숨진 사람 중에도 어린 소년이 있었습니다. 

중요한 건 나이가 아니겠지요. 이 사람들에게 이런 짓을 한 건 대체 누구이며 목적은 무엇이었을까요.



18일(한국시간으로는 18일 오후, 미국 시간으로는 18일 새벽) 보스턴 현지 일간지인 보스턴글로브의 홈페이지입니다. 수사당국이 동영상을 판독해 용의자로 보이는 인물을 찾아냈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뉴스입니다. 



CNN 방송 웹사이트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예쁜 아가씨의 얼굴이 메인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보스턴대 석사과정에 재학 중이던 뤼링쯔(呂令子)는 결승선 부근에서 마라톤을 관람하다가 참변을 당했습니다. 



이제 신문은 내지 않고 온라인 버전과 주말판 잡지만 내는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

크리스천과도, 사이언스와도 관련이 없는 '고급' 언론입니다. 여기 웹사이트도 한번 보시죠.



왼쪽 윗부분, 'Editors's picks'라는 코너에서 보스턴 피해자들을 어떻게 도와야 할 지를 소개하고 있네요. 


사실 18일 미국 언론들 보도는 요동을 쳤습니다. 연방수사국(FBI)이 보스턴 공격 용의자를 잡았다고 CNN 속보가 떴는데 잠시 뒤 FBI는 이를 부인했습니다. 전날 백악관과 미 의회에 독극물인 '리친'이 들어있는 편지가 배달됐지요. 그 리친 사건의 용의자를 체포했다는 소식과 맞물려 혼선을 빚은 모양입니다. 

경향신문을 비롯해 한국 언론들도 "보스턴 테러 용의자 신원 확인" 기사를 내보냈다가 허둥지둥 철회했습니다. FBI가 동영상을 분석해 용의자로 보이는 사람을 찾아냈다는 것이지, 이 사람의 '신원'을 '확인'했다거나 '체포'했다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급기야 FBI가 미국 언론들에게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CNN·폭스 등 美 언론, 보스턴 테러 속보 경쟁 도마 위


FBI는 이날 오후 성명을 발표해 “(보스턴 테러 이후)지난 하루 반 동안 많은 기사들이 쏟아졌으나 이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틀린 내용이 많았다”며 “이 같은 오보는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초기 수사가 이뤄지고 있어 조심해야 할 시점”이라며 “보도 전 당국에 사실 확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사실은 보스턴 사건을 '테러'라고 불러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약간 논란이 있었습니다. 테러라는 말 자체가 공포를 뜻하면서, 동시에 공포를 더욱 유포하는 효과를 내니까요. 백악관이 사건 직후 이 사건을 테러로 규정했다가 '섣부른 판단'이라는 지적을 받았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의식했는지 기자회견에서 의도적으로 '테러'라는 표현을 피했습니다. 저희도 기사에서 되도록이면 '테러'보다는 '폭탄공격' 등으로 쓰려고 하는데, 독자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군요.


다시 미국 신문들로 돌아가보죠.



뉴욕타임스입니다. 보스턴 사건 기사는 가운데에 사진과 함께 처리했고, 온라인판의 '톱'이라 할 수 있는 왼쪽 위 자리는 총기규제를 결국 무위로 돌린 미 상원의 행태를 다룬 기사로 채웠군요.



워싱턴포스트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든 총기규제 제안이 상원에서 무위로 돌아간다"는 비판을 담았습니다. 보스턴 사건 용의자를 비디오에서 찾아냈다는 기사는 그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가운데에는 17일 밤 일어난 텍사스 주 비료공장 폭발사고 사진과 기사가 실렸군요.



이래 저래 미국은 어수선한 4월을 보내고 있는 듯합니다. 


국제부 구정은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KHross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