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우선주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2.08 햄릿과 파우스트

미국 사회가 연일 퇴행하고 있다. 인종주의, 반시장주의, 전체주의라는 단어가 쉽게 등장한다. 도널드 트럼프 신임 대통령이 역주행의 주역이지만 따져보면 그만의 책임은 아니다. 미국은 3권분립이 엄연한 국가다. 입법부와 사법부는 트럼프의 독주를 견제할 권력을 가졌다. 제임스 로바트 시애틀 연방지법 판사는 반이민 행정명령의 시행을 중단시키며 3권분립의 존재 이유를 보여줬다. 문제는 비겁한 의회다. 민주당은 복수를 다짐하면서도 끊임없이 번민하는 햄릿의 모습이다. 독살당한 아버지의 원수를 갚겠다면서 현실 앞에서는 회의하고 주저한다. “백일몽이나 꾸는 얼간이 바보처럼 악당에게 아버지를 살해당한 채 가만히 서서 속수무책이구나.” 햄릿의 자책이 들리는 듯하다. 백악관에 상원까지 한 손에 쥘 줄 알았다가 길거리 야당을 하라니 당황스러울 것이다. 하지만 시국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민주당의 무능과 우유부단함은 실망스럽다.

 

민주당은 정체성 혼란 상태다. 민주주의와 진보를 외쳤지만 노동자 계급은 그들을 외면했다. 민주당 정치인들은 월스트리트 큰손들의 돈을 좇아다니면서도 ‘노동자 계급의 음유시인’이라는 브루스 스프링스턴의 읊조림에서 진보를 찾을 수 있을 줄 알았다. 노동자들이 신자유주의 칼바람과 맨몸으로 싸울 때 민주당은 곁에 없었다. 노동자들은 익숙한 컨트리뮤직을 택했다. ‘미국우선주의’를 외치며 “잊혀진 그들”의 이름을 불러준 것은 트럼프였다. 민주당은 이제 길을 찾아야 한다. 게다가 민주당은 이제 버락 오바마라는 인기 있는 대통령을 가진 여당도 아니다. 민주당은 소수당(minority)이란 현실에 좌절할 것이 아니라 트럼프를 견제할 야당(opposition party)의 역할을 받아들이고 현실에 충실해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민주당은 비겁하다. 트럼프의 억만장자, 인종주의자, 무경력자 내각 후보들 중 누구 하나 막아낼 힘도 용기도 없다. 민주당 전략가 밥 슈럼은 “지금은 역사의 순간이다. 사람들은 이 순간을 돌아보고 당신은 무엇을 했는지 물을 것이다”라고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경고했다. 하지만 그들은 두려운 게 아주 많다. 당장 공화당이 1년 넘게 청문회 개최조차 거부하던 연방대법관 후보를 이제 트럼프가 지명했는데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반대에 나서기를 주저하고 있다.

 

2018년 상원 중간선거에 나설 민주당 현역 의원은 25명이고, 이들 중 10명의 지역구는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를 지지한 곳이다. 트럼프의 채찍이 자신을 향할까 조마조마하다. “기도하는 적을 죽이면 천국으로 보내주는 것”이라며 칼을 뽑지 못하는 자신을 변명하는 햄릿과 다를 바 없다. “내 생각의 속을 넷으로 갈라보면 지혜는 고작 4분의 1이고 나머지 세 쪽은 겁쟁이가 아닐까.”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4일(현지시간) 한 시민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해 독일 주간지 슈피겔의 최신호 표지를 그린 팻말을 들고 있다. 슈피겔은 이날자 잡지 표지에 참수한 자유의 여신상 머리와 피 묻은 칼을 든 트럼프의 만화 이미지를 실어 논쟁의 중심에 섰다. 슈피겔과 만평가는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트럼프의 행태를 비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트럼프와 이슬람 극단주의를 단순하게 동일시하면서 테러 희생자들에게 2차 가해를 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덴버 _ AP연합뉴스

 

공화당은 권력을 위해 사탄과 거래한 파우스트의 모습이다. 대선 내내 트럼프의 리더십을 인정하지 않았던 공화당은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그의 권력 앞에서 무릎 꿇었다. 트럼프의 문제투성이 내각 인사에도 인종주의 반이민 행정명령에도 그들은 입을 다물었다. 트럼프를 지지하는 ‘한심한 사람들(deplorables)’의 힘에 매료됐다. 자신들의 핵심 정강인 시장주의를 흔들고 반무역주의를 밀어붙여도 한마디 말이 없다. 이 기회에 트럼프의 힘을 빌려 금융·환경 규제 철폐, 조세 감면 등 자신들의 버킷리스트를 지우느라 바쁘다. 언제 이런 힘을 가져봤던가. 오바마 정부에서 여당의 독단을 비판하던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제 “상원의 혼란은 모두 민주당(야당) 때문”이라며 트럼프의 정책을 밀어붙이는 속도전의 선봉에 섰다.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트럼프의 ‘무슬림 입국금지’ 행정명령 서명마저도 “미국에 정확히 어떤 사람들이 들어오는지 확인하려는 것”이라며 방어한다. 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브룩스도 경고했다. “공화당 파우스트들은 악마와 너무 값비싼 거래를 했다. 그들은 영혼을 지불해야 할 것이다.”

 

위싱턴 | 박영환 특파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