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의 당사자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다음달 또는 6월 초에 그들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9일 노동당 정치국회의에서 “이달 판문점에서 개최되는 북남수뇌회담에 대해 언급하면서 당면한 북남관계 발전 방향과 조·미(북·미) 대화 전망을 심도 있게 분석평가하고 금후 국제관계 방침과 대응방향을 비롯한 전략전술적 문제들을 제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며 현안에 대해 거수투표하고 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두 정상의 발언은 비핵화 주제의 정상회담 개최를 기정사실화하는 의미를 갖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시점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일각에서 제기한 ‘회담 연기론’ 등으로 인한 회담의 불확실성을 걷어내는 효과가 있다. ‘슈퍼 매파’로 분류되는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날 이 발언이 나왔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대북 라인에 잇단 대북 강경 인사를 기용했지만 정상회담 준비는 이와 무관하게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이 있을 것이고 양측 간에 큰 존경심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상당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북한 매체의 김 위원장 발언 보도는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변화를 내부에 공개하는 효과가 있다. 북·미 정상회담의 경우 북·미 대치 상황을 고려해 ‘조·미 대화’로 에둘러 표현했지만 이번 보도로 운을 뗀 셈이다. 무엇보다 북한 매체의 보도에서 핵 억제력 강화나 핵·경제 병진 노선에 대한 언급이 사라진 것이 주목된다. 북한이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가 비핵화라는 것을 분명히 의식하고 있으며, 내부적으로 정책 전환에 따른 이해를 구하는 홍보작업을 하는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핵보유국’을 헌법 서문에 명시할 만큼 핵을 중시하는 북한이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기 위해서는 고도의 내부 정지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정상회담은 불신과 대결로 점철된 한반도 역사를 새로 쓰는 일대 사건이다. 북·미 정상의 정상회담 개최 공식화로 회담 준비에 속도가 붙게 되면서 비핵화 성과를 거둘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핵과 체제보장을 주고받는 큰 틀의 교환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 정상의 굳은 의지와 한국 등 주변국의 협력, 정밀하고도 실현 가능한 로드맵이 완벽하게 어우러져야 성공할 수 있다. 이번에도 성과를 내지 못하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지고 전쟁 위기가 다시 고조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퇴로는 없다.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