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민주당은 언제까지 계속 질까. 한국이 아니라 미국 이야기다. 미국 민주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조지아주 6지구와 노스캐롤라이나주 5지구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 패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치러진 네 번의 보궐선거에서 모두 공화당을 꺾는 데 실패했다. 몬태나주에서는 기자를 ‘보디슬램’한 그레그 지안포르테 공화당 후보가 당선됐고, 조지아에서는 민주당의 30세 젊은 후보 존 오소프의 바람이 통하지 않았다.

 

보궐선거 4연패가 뭐 그리 대수로운 일이냐고 할 수도 있다. 게다가 네 곳 모두 공화당의 전통적 우세지역이었다. 특히 톰 프라이스가 트럼프 정부 보건부 장관으로 가면서 자리가 빈 조지아 6지구는 40년간 공화당 텃밭이었다. 대표적 우파 정치인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의 지역구였다.

 

문제는 내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반전의 기회를 만들 수 있느냐에 있다. 2018년 선거에서 하원의 다수당이 되겠다는 민주당의 희망이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공화당 의석 24개는 빼앗아와야 한다. 조지아 선거가 전국적 주목을 받은 것은 바로 그런 흐름의 시작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2010년 공화당 신예 스콧 브라운이 민주당의 텃밭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서 공화당 연승의 첫번째 물결을 일으킨 바 있다.

 

트럼프는 러시아 스캔들로 휘청거리며 40%도 안되는 역대 최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 찬성 여론은 48%까지 올라갔다. 공화당은 가난한 이들의 건강보험을 빼앗아 부자들의 세금을 깎아주겠다며 정치적 자살에 가까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모든 게 민주당에 유리한 환경이다. 하지만 유권자들은 민주당을 선택하지 않았다. 다수 유권자들이 트럼프를 싫어하지만, 민주당을 대안으로 인정하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한 게 보궐선거의 교훈이다. 현재 민주당 브랜드로는 더 이상 유권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지 못한다는 게 증명된 것이다. 선거 패배 후의 모습만 봐도 민주당은 ‘안되는 정당’의 길을 답습하고 있다. 성찰은 없고 노선 다툼에 책임공방만 벌이고 있다. 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 모린 다우드는 “트럼프의 가장 큰 결점이 거울 앞에서 떠나지 않는 것이라면 민주당의 문제는 차마 거울을 들여다보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구호를 앞세운 트럼프의 민족주의적 포퓰리즘은 언제쯤 제동이 걸릴까. 민주당은 내년 중간선거에서 의회 다수당을 회복하고, 2020년 대선에서 권력을 되찾아 올 것이라고 낙관할지 모른다. 하지만 지금으로선 비관론이 더 현실적이다. 샘 스타인 허핑턴포스트 정치에디터는 “민주당은 지금부터 영원히 모든 선거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정도의 아슬아슬한 차이로 패배할 운명에 처해졌다”고 논평했다. 한번 신뢰를 잃은 정당이 유권자의 지지를 회복하기는 쉽지 않다. 한국의 예를 봐도 그렇다. 2007년 대선에서 정권을 내준 한국의 민주당은 다양한 형태로 이름을 바꾸며 혁신을 외쳤지만 선거 때마다 습관성 패배를 계속했다. 2016년 총선에서야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었다.

 

미국 민주당의 보궐선거 4연패는 본격적인 패배 행진의 신호탄일지 모른다. 반트럼프 여론에 취해 유권자들이 왜 자신들을 외면했는지 성찰하지 못한다면 민주당은 내년 중간선거와 차기 대선에서 더 처절하고 충격적인 패배를 경험할 수도 있다. 깅리치는 예언했다. “네 차례 보궐선거에서 연전연패하고도 (민주당의) 망상과 환상은 계속되고 있다. 트럼프는 2020년 대선에서 재선될 것이고, 2024년에는 아마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그 뒤를 이을 것이다.” 민주당은 지금 트럼프 탄핵을 논할 처지가 아니다. 트럼프 재집권이라는 악몽만은 피할 수 있게, 유권자들에게 외면받는 현실을 인정하고 이기는 방법을 찾는 데 집중해야 할 상황이다.

 

워싱턴 | 박영환 특파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