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러스 러미스 | 미국 정치학자·오키나와 거주



 

1월27일 도쿄 시내 히비야 공원 야외 원형극장에서는 좀 색다른 집회가 열렸다. 무대 위에 140여명이 앉아 있었다. 대부분이 짙은 색 정장 차림에 짧은 회색 머리였고 머리가 벗겨진 이들도 있었다. 유채색이라고는 띄엄띄엄 앉은 여성들 옷차림뿐이었다. 이 사람들은 정부 비판단체 활동가가 아니라 정부 인사들이었다. 그들 중에는 오키나와의 41개 지자체장(시장, 읍장, 마을장)들, 현의회 의원들, 일본 국회의 오키나와 지역구 의원들, 지방의회 의장들이 있었다. 이들은 미 해병대의 사고뭉치 항공기 ‘틸트로터’ ‘MV22 오스프리’의 오키나와 배치에 반대하고 미 해병대 후텐마 공군기지를 북부 오키나와의 헤노코가 아닌 현 밖으로 이전하라고 요구하려고 도쿄에 왔다.


일본인들이 미국의 수직이착륙기 후텐마 기지 배치·운용 계획에 반대하는 시위 (경향신문DB)


집회를 조직한 사람은 나하시장 오나가 다케시였다. 오나가를 비롯해 많은 다른 참석자는 자민당 당원이거나 자민당 후원을 받는 보수인사들이었다. 내가 예전 칼럼(2012년 9월16일자)에서 언급했듯, 오키나와에서는 보수파가 미군기지 반대운동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아마도 이 짙은 색 정장 차림의 남성들과 보수적 차림의 여성들 상당수에게 집회 참여는 새로운 경험이었을 것이다. 진보진영 정치인들에게도 호응도 높은 4000여명의 청중이 입추의 여지 없이 들어찬 강당의 무대에 앉아 있었다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었을 것이다. 발언자 대부분은 보수적인 사람들이었지만 그들은 진정으로 분노했다. 그들은 오키나와에서 최근까지 금기로 여겨진 언어를 사용했다. 일본 내 미군기지의 74%가 오키나와인들의 의사에 반해 오키나와에 있다는 점, 게다가 이제는 오스프리를 오키나와에 배치하려 한다는 사실이 바로 오키나와에 대한 차별이라는 것이다. 오키나와는 일본의 식민지처럼 대접받고 있다. 이제 오키나와 사람들은 일본 본토 사람들과 정부에 ‘오키나와의 고통’을 이해해달라고 호소하는 대신 투쟁해나가겠다는 의지를 천명한다. 오나가 시장은 “오키나와는 변했다. 우리는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히비야 공원 집회 이후 사람들은 거리 행진을 위해 긴자 거리로 나갔다. 놀라운 점은 극우파들의 행동이었다. 나는 극우파들의 집회 훼방을 수없이 봐왔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다. 길 양옆 수백m에 사람들이 줄지어 서서 대형 일장기를 흔들어댔다. 그것은 아름다운 장면이었을 수도 있다. 그들의 일그러진 얼굴과 증오에 가득찬 악다구니만 없었다면 말이다. 그들은 야쿠자처럼 생긴 통상의 ‘직업적인’ 우파가 아니었다. 평범한 복장을 한 다양한 나이대의 보통 남녀들이었다. 진정한 극우파 시민운동 같았다. 하지만 불행히도 그들은 뭔가 단단히 잘못 알고 있었다.


그들의 얘기는 두 가지였다. 우선, ‘너희는 모두 중국에 속아넘어간 사람들이다. 오스프리를 몰아내는 데 성공하면 중국에 좋은 일만 시켜줄 뿐’이란 거였다. 그런데 그들이 간과한 것은 시위대 중에는 오스프리를 일본 땅 밖으로 몰아내자고 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집회 주최 측 입장은 오스프리와 후텐마 기지를 일본 본토로 옮겨야 한다는 것이었다는 점이다. 오스프리가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기지로 돌아가거나 후텐마 기지가 규슈로 이전된다면 중국 군부가 기뻐할 하등의 이유도 없게 된다.


그들의 두 번째 메시지는 ‘너희들은 배신자들이다. 일본을 떠나라’는 거였다. 이것은 그들의 과격한 증오를 정확하게 표현하는 구호였고, 이 구호를 외친 사람들의 얼굴이 가장 일그러져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누구를 향해 그렇게 얘기하는지 깊이 생각해보지 않은 것 같다. 그날 거리행진의 선두에는 오키나와 정부와 의회의 수장들이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자신에게 날아온 노골적인 증오를 처음 겪은 이들이었다. 그들에게 있어 ‘일본을 떠나라’는 구호는 우파들이 의도했던 것과는 매우 다른 사고 프로세스를 가동시켰을 것임에 틀림없다. 왜냐하면 그들이 일본을 떠나기로 결심하면, 그들만 떠나는 것이 아니라 오키나와도 갖고 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

Okinawa‘s Anti-Osprey Action in Tokyo: An Eyewitness Account.


Tokyo, 27 January: The Outdoor Amphitheater in Hibiya Park in downtown Tokyo has seen many political rallies over the years, but probably never one quite like this. Sitting on the stage were some 140 people, mostly men in dark suits with short hair, much of it gray, and some bald heads. The only color was provided by the occasional woman among them. This was no anti-government group but a government, the political establishment of Okinawa. It included the heads of every one of Okinawa’s 41 local municipalities (every mayor, every town and village head), members of the Prefectural Assembly, the Okinawan members of the National Diet, plus heads of local assemblies. They had all come to Tokyo to protest the deployment of the US Marine Corps‘ accident-prone tiltrotor MV22 Osprey to Okinawa, and to demand that the Marine Corps’ Futenma Air Station be moved not to Henoko in northern Okinawa, but out of the prefecture.


The organizer (and main speaker) was Naha Mayor Onaga Takeshi. He and many of the others who were on the stage are either members of or supported by Japan‘s Liberal Democratic Party - that is, they are conservatives. As I have mentioned before in this column, in Okinawa the conservatives have taken over the leadership of the anti-base movement. Probably for many of these dark-suited men and conservatively dressed women, participation in a protest movement was a new experience. On the other hand, for the politicians from the progressive camp, it was probably a new experience to sit on the stage facing an eager and receptive SRO audience of some 4000 people, and never be handed the microphone. I think it was honorable of them to accept this role, and come up to Tokyo just to sit on the stage, so that the action would represent “Okinawa united”.


The speakers were mostly conservative, but their anger was real. And they used language that was until recently pretty much taboo in Okinawa: 74% of all the US bases in Japan have been forced onto Okinawa. This, and now the deployment of the Osprey there, amount to discrimination. Okinawa is being treated as Japan’s colony. And instead of adopting the losing strategy of pleading with the Japanese people and government to “understand Okinawa‘s suffering”, they announced their intention to fight on. “Okinawa has changed”, said Mayor Onaga, “and we will never go back.”


Following the rally was a demonstration through Tokyo’s Ginza district. What was remarkable about that was the action taken by the Japanese ultra-rightists. I have many times been in demonstrations that were heckled by ultra-rightists, but I have never before seen anything like this. For hundreds of meters on both sides of the street, people were lined up and waving big sun flags. It would have been pretty but for the twisted, ugly faces of the people as they screamed their hatred. These were not the usual “professional” rightists, who look like Yakuza. These were ordinary folks, men and women of all ages in ordinary clothes - a genuine ultra-rightist people‘s movement. But unfortunately for them, they had not done their homework.


They had basically two things to say. One, you are all patsies of China. If you succeed in getting rid of the Osprey, only China will be happy. What they had failed to notice was that, while there were many in the demonstration who would like to see the Osprey out of Japan altogether, the position of the organizers is that the Osprey (and Futenma Base) should be moved to mainland Japan. If the Osprey is moved back to Iwakuni in Yamaguchi Prefecture, or if Futenma base is moved to Kyushu, that would give the Chinese military establishment no occasion for joy.


Their second message was, You are traitors! Get out of Japan! This was the perfect slogan for expressing their radical hatred, and it was the people who shouted it whose faces became ugliest. But here they had not thought carefully about who they were addressing. This was not just a collection of individual leftists or pacifists; at the head of the column was walking the entire political establishment of Okinawa. Surely for most of them, this was the first time they had experienced such open hatred being thrown at them. And surely for them, the slogan Get out of Japan! must have started thought processes very different from what the rightists intended. For if that group ever decides to get out of Japan, it will of course take Okinawa with it.



<번역 | 손제민 기자>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