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1.11 [사설]중국 방문 끝낸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에 전념해야
  2. 2019.01.11 [여적]동인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등 3박4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돌아갔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두 정상이 ‘한반도 정세 관리와 비핵화 협상 과정을 공동으로 연구·조정하는 방안’을 깊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이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조율, 공동보조를 약속했음을 시사한다.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이 지난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만찬에서 예술공연을 보며 박수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시 주석과의 회담과 오·만찬 행사에서 전에 없이 양국 관계의 ‘새로운 도약’과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시 주석도 북한의 미국을 향한 ‘응당한 요구’에 공감하는 한편 중국을 북한의 ‘믿음직한 후방’ 등으로 표현하며 역할을 약속했다. 또 김 위원장의 공식 방북 초청에 구체적인 방문 계획을 통보하며 화답했다. 김 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의 지원을 확보했으며, 향후 북·미 협상에서 중국의 역할이 더 커질 수 있음을 예고한다.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도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한 바 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으로 가는 중요한 단계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함은 물론이다.


김 위원장은 또 방중 기간 “북한은 비핵화 입장을 계속해서 견지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북한의 합리적인 우려를 중시하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한반도 문제의 전면 해결을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과감한 결단을 할 수 있다는 뜻을 보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의 호응이 절실하다.


사전 정지작업을 마무리한 김 위원장이 지금부터 할 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서 주고받을 카드를 가다듬는 것이다. 이 점에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보다 과감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것을 유의해야 한다.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재개 등 남측의 선제적 조치도 먼저 국제 제재가 풀린다는 보장이 있어야 가능하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성공적으로 열리고 그것이 서울 답방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Posted by KHross

조선시대 중국으로 가는 연행사들이 선물로 가져갔던 물건에는 종이, 먹, 부채, 우황청심환 등이 있었다. 이 가운데 우황청심환은 최고의 인기품이었다. 당시 중국인들 사이에는 청심환을 먹고 어린아이의 경련이 씻은 듯이 나았다든지, 청심환 속에 신비의 물질 고빙(古氷·녹지 않은 얼음)이 있다는 등의 소문이 자자했다. 연행록에는 청심환을 얻으러 사행단을 졸졸 따라다니는 중국인들의 이야기가 곳곳에 실려 있다. <열하일기>에는 청나라 유생 왕민호가 박지원에게 은 두 냥을 보내면서 청심환 한 알만 구해달라며 간절히 호소하는 내용이 나온다. 중국에도 청심환은 있었다. 그러나 중국인들은 조선의 우황청심환만 찾았다. 조선 청심환에도 가짜가 없었겠느냐마는 중국인들은 개의치 않았다. “북경 사람들은 청심환을 보배로 여겨 가짜임을 잘 알면서도 구하기를 마지않으니 이 역시 효과가 있는 모양이다.”(홍대용 <담헌연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 _ 신화연합뉴스


조선의 명약 우황청심환의 위상이 흔들린 것은 한말 개항 이후다. 의학체계가 한의학에서 서양의학으로 바뀌면서 한방약도 서양 의약품에 밀려났다. 반면 중국은 개항 이후 서양의학을 받아들이면서도 중의학과 중국 약방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런 정책에 힘입어 살아남은 대표적인 의약방이 동인당(同仁堂)이다. 1669년 설립됐으니 350년 역사를 지닌 노포(老鋪)다. 동인당이 한국에 알려진 것은 아이로니컬하게도 우황청심환 때문이다. 개혁·개방 후 동인당 청심환은 한국에까지 소문이 났다. 중국의 보따리장수들이 몰래 서울로 들여와 팔아 돈을 챙겼다. 한때 중국 여행객에게는 필수 구매 상품이었다. 작가 박완서는 단편 ‘우황청심환’에서 이러한 세태를 담아냈다. 


지난 9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이징의 동인당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30분간 머물며 생산시설을 둘러보았다고 한다. 북한이 생약 현대화·과학화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제약 공장과 의료기기 공장을 현대화하고, 의료 시설과 서비스의 질을 향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통 의료가 북한만의 관심사일까. 남북 모두 동양 의약에 눈을 돌려 ‘조선 청심환’의 명예를 되찾기 바란다.


<조운찬 논설위원>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