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지상과 공중, 해상, 수중의 임의의 공간에서도 핵공격을 가할 수 있게 준비하고, 핵폭발시험·핵공격능력 향상 시험을 계속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어제 보도했다.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김 제1비서는 지난 3일에는 “핵탄두들을 임의의 순간에 쏠 수 있게 항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제1비서가 이례적으로 직접 나서서 핵도발 위협의 수위를 끌어올리는 배경을 짐작 못할 바는 아니다.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와 사상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으로 야기된 국가적 위기 상황에 앞장서 대응할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내부 동요를 막고 체제 결속을 강화하기 위한 대내적 처방이자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는 대외적 의지 표명이기도 할 터이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든 핵을 내세워 위협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다. 핵은 남북한 주민 공멸의 무기로 한반도에서 절대로 사용돼선 안된다. 김 제1비서의 ‘핵공격능력’ 발언은 방어를 위해 핵을 개발했다는 북한의 종래 논리와도 맞지 않는다. 더욱이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핵·로켓 도발을 한 당사자로서 누구를 위협할 처지가 아니다. 지금이라도 국제사회의 권고대로 비핵화를 선언하고 대화의 무대로 나오는 것이 정도이다. 자극적인 언행을 자제하는 것은 결코 패배가 아니며 남북 모두의 생존과 공영을 위한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지난 17일 ‘광명성4호’ 발사 관계자들에 대한 표창 수여식에서 울컥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24일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방송했다._연합뉴스

경협·교류와 관련한 모든 합의의 무효와 개성공단 등 북한 내 모든 남측 자산 청산 선언도 묵과할 수 없는 도발 행위이다. 우선 북한에는 그럴 권한이 없다. 1조원에 달하는 개성공단 시설과 자재는 누구도 손댈 수 없는 입주기업들의 소중한 재산이다.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 누구라도 선뜻 북한에 투자하려 들지 않을 것이다.

북한은 믿을 수 없는 나라라는 인식이 보편화되면 손해 보는 것은 결국 북한 당국과 북한 주민이다. 개성시민들이 개성공단 폐쇄로 임금 소득이 끊기고 단전·단수까지 되면서 얼마나 심한 고통을 겪는지는 북한 당국이 더 잘 알 것이다.

가 뜩이나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북한의 잇단 도발로 일촉즉발의 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특히 절대적 위상을 가진 김 제1비서가 직접 핵위협까지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언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